지난해 취업자 수 2727만3000명…전년대비 36만9000명 증가
상태바
지난해 취업자 수 2727만3000명…전년대비 36만9000명 증가
  • 김상록
  • 승인 2022.01.12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진=클립아트코리아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취업자 수가 2727만3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보다 36만9000명 증가한 수치다.

연간 취업자는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된 2020년 21만8000명으로 급감했으나 지난해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증가폭은 2014년(59만8000명) 이후 7년 만에 가장 컸다. 정부의 지난해 목표치(35만명)를 웃도는 수준이다.

산업별로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에서 19만 8000명 늘어 가장 많이 증가했다. 운수 및 창고업에서 10만 3000명, 건설업에서 7만 4000명 늘었다.

도매 및 소매업에서는 15만 명 감소했고, 협회와 단체․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에서 5만5000명, 숙박과 음식점업에서 4만 7000명 줄었다.

지난해 15~64세 고용률(OECD 비교기준)은 66.5%로 전년대비 0.6%p 상승했다. 실업률은 3.7%로 전년대비 0.3%p 하락했으며 실업자는 전년대비 7만1000명(-6.4%) 감소한 103만7000명으로 집계됐다. 청년층 실업률은 7.8%로 전년대비 1.2%p 하락했다.

통계청은 "코로나 영향으로 취업자 감소 폭이 컸던 2020년에 대한 기저효과와 수출 호조, 디지털 전환 등으로 지난해에는 고용 회복세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