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민의힘, 김건희 구하기 위해 상식·양심 내팽개쳐"
상태바
민주당 "국민의힘, 김건희 구하기 위해 상식·양심 내팽개쳐"
  • 김상록
  • 승인 2022.01.17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17일 "국민의힘이 ‘김건희 구하기’를 위해 상식도 양심도 내팽개치고 있다"며 "국민의힘 인사들의 과잉 충성 경쟁이 눈 뜨고 보기 힘들 지경"이라고 밝혔다.

남영희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원희룡 정책본부장은 오늘 아침 라디오 방송에 나와, 김 씨가 캠프 비선 실세 역할을 한 것 아니냐는 물음에 "후보 부인이나 가족이 그 정도도 안 하는 캠프가 어딨냐"고 말했다. 역으로 묻겠다. 과연 어느 대통령 후보 부인이 김건희씨처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어느 후보의 배우자가 기자에게 거액을 제시하며 정보를 갖고 오라는 둥 기자 매수를 시도하는가. 엄연히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는 행위를 하는 것이 배우자가 능히 할 수 있는 일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법적으로도, 도덕적으로도 그런 캠프가 있어선 안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한 술 더 떠 언론 보도를 "악질적인 정치공작"으로 매도했다. 김건희 씨 입으로 한 얘기가 방송된 것인데 무엇이 공작이라는 말인가. 더구나 김건희씨는 미투 부문에 대해 사과까지 했다"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후보 역시, 지금은 사실로 드러난 김건희씨 학력·경력 위조 보도를 "공작"이라 한 바 있으니, 그리 놀랍지도 않는다. 그러나 최소한 무엇이 공작인지, 근거는 갖고 얘기하기 바란다"고 이야기했다.

또 "국민의힘은 방송 전부터 MBC를 찾아가 방송하지 말라며 시위하더니, 방송 후에는 더욱 눈 뜨고 보기 힘든 과민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은혜 공보단장의 음모론부터 '윤핵관'들의 적반하장까지,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안하무인식의 주장만 펴고 있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윤핵관'들이 충성해야 할 대상은 김건희씨가 아니고 국민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