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日 먹는 코로나 치료제 '팍스로비드' 승인 신청...입원과 사망 확률 89% 낮춰
상태바
화이자 日 먹는 코로나 치료제 '팍스로비드' 승인 신청...입원과 사망 확률 89% 낮춰
  • 이태문
  • 승인 2022.01.15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14일 일본 후생노동성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먹는(경구용) 치료제 팍스로비드의 제조·판매 승인을 신청했다.

팍스로비드가 승인을 받으면, 지난해 12월 머크앤드컴퍼니(MSD)의 먹는 치료제 몰누피라비르에 이어 두 번째다.

화이자가 발표한 임상시험 최종 분석에 따르면, 중증화 위험이 높은 환자에게 증상이 나타난 뒤 3일 이내 치료제를 먹게 해 입원과 사망할 위험이 89%까지 줄어들었다.

또한 오미크론 변이와 관련해서는 실험에서 증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일본 정부는 화이자로부터 팍스로비드 200만 명분의 공급을 받기로 기본 합의를 마쳤으며, 유효성과 안전성을 심사한 뒤 2월 중으로 승인과 함께 상용화하겠다는 계획이다.

글= 이태문 도쿄특파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