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분기 매출 73조 9800억원…분기 최대
상태바
삼성전자 3분기 매출 73조 9800억원…분기 최대
  • 김상록
  • 승인 2021.10.28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연결 기준으로 매출 73조 9800억원, 영업이익 15조 8200억원의 3분기 실적을 28일 발표했다. 지난해 3분기 대비 각각 10.5%, 28.4% 늘어난 수치다.

삼성전자는 올해 3개 분기 연속으로 해당 분기 기준 최대 매출을 경신했다. 연간 기준으로도 이전 최고치인 2018년 매출을 크게 상회하는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3조 2500억원 증가했다.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영업이익이다. 메모리 시황 호조세 지속, 파운드리·디스플레이 판매 확대 등 부품 사업이 큰 폭으로 개선되고 세트 사업도 견조한 모습을 나타냈다. 영업이익률은 21.4%로 전분기 대비 1.6%P 개선됐으며, 전년 동기 대비로도 부품 사업을 중심으로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 모두 개선됐다.

메모리반도체 호황과 신형 폴더블폰 성공이 역대 최고 매출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3분기 반도체 매출은 26조 4100억원, 영업익은 10조6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삼성전자 3분기 전체 영업이익의 64%에 해당한다.

디스플레이 매출은 8조8600억원, 영업이익은 1조 4900억원을 기록했다. IM(IT & Mobile Communications) 부문은 매출 28조4200억원, 영업이익 3조3600억원이다.

삼성전자는 "4분기는 부품 부족에 따른 일부 고객사의 수요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부품 사업에서 메모리와 시스템 반도체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세트 사업에서 프리미엄 제품 리더십과 라인업 강화를 통한 견조한 수익성 유지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