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미스 월드 2021' 일본대회 열려, 그랑프리는 와세다대학 3학년 여대생
상태바
日 '미스 월드 2021' 일본대회 열려, 그랑프리는 와세다대학 3학년 여대생
  • 이태문
  • 승인 2021.10.13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미인대회 '미스 월드 2021'에 출전하는 일본대표로 와세다대학 3학년 여학생이 뽑혔다.

12일 도쿄에서 '미스 월드 2021 일본대회'가 열려 최종 본선무대에 진출한 31명 가운데 도쿄 출신의 와세다대학 사회과학부 3학년 호시 다마키(20)가 영광의 그랑프리를 거머쥐었다.

'미스 월드 재팬 2021'의 왕좌에 오른 호시 다마키는 2001년 2월 4일 도쿄 출생으로 175cm의 장신을 자랑하며, 지난해 일본대회에서 준그랑프리 3명 가운데 1명으로 뽑힌 바 있다.

3살 때부터 고등학교 졸업 때까지 15년간 미국에서 생활한 호시 다마키는 "이런 영광의 타이틀을 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영어 회화력과 일본인의 긍지를 살려 세계에서 열심히 메시지를 전달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1951년부터 시작된 '미스 월드' 대회는 올해로 71회째를 맞이하며, 미스 유니버스와 미스 인터내셔널과 함께 세계 3대 미인대회로 꼽힌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