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필립모리스 양산공장, 해외 수출 위해 생산 늘린다
상태바
한국필립모리스 양산공장, 해외 수출 위해 생산 늘린다
  • 김상록
  • 승인 2022.03.23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필립모리스 양산공장 전경

한국필립모리스가 수출 전용 담배 제품 공급을 위해 경남 양산 공장의 생산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번 생산량 확대는 해외 시장에 대한 한국필립모리스의 대응 능력을 강화하고, 모회사인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의 생산 기지로서 양산공장의 중요성을 확고히 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한국필립모리스 백영재 대표는 "양산 지역과 국가 경제에 기여할 수 있어서 자랑스럽다"며 "수출을 위한 담배 제품 생산량 확대는 한국필립모리스와 양산공장이 향후 지역 경제와 국가 경제에 더 큰 기여를 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지난 2002년 설립된 한국필립모리스 양산공장은 20년 간 확장을 거듭해왔다. 현재는 6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2017년 이후에는 생산설비 구축에 3000억 원 이상을 투자했다. 

양산공장은 또 코로나19 사태 이후 양산 지역 내 협력사 규모를 더욱 확대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 2018년부터 2020년까지 한국필립모리스와 협력관계를 맺어온 국내 기업의 매출 누적액은 7620억원에 달한다. 2020년 기준 한국필립모리스가 납부한 법인세와 양산시에 납부한 지방세는 총 188억원이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