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생이 올린 백신패스 결사반대 청원 20만명 동의
상태바
고등학생이 올린 백신패스 결사반대 청원 20만명 동의
  • 김상록
  • 승인 2021.12.06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신 패스 제도에 반대한다는 청와대 청원이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청와대는 한달 이내에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청원에 대해 공식 답변을 하도록 되어있다.

지난달 2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백신패스(일명 방역패스) 다시 한 번 결사 반대합니다'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자신을 대구 수성구에 거주 중인 고등학교 2학년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백신을 맞아도 코로나에 걸리는 돌파감염 건수가 많으며 백신패스 도입은 인권 침해라고 주장했다. 또 부스터샷 추가 접종 요구, PCR 검사 유료화 정책 검토 등 총 네 가지를 백신패스에 반대하는 이유로 꼽았다.

그는 "백신의 정확한 목적은 어떤 질병에 걸리지 않도록 사전에 예방해주는 말 그대로 예방주사나 마찬가지인데, 이렇게 백신을 맞췄는데도 연천 육군부대 집단 돌파감염, 청해부대 돌파감염 사례 등 돌파감염이 심각하게 퍼진 사례가 있다"며 "백신을 맞았다고 해서 절대 안심할 수가 없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지금 현재 유통되고 있는 코로나 백신(AZ, 화이자, 모더나, 얀센 등등)의 경우 모든 종류의 백신에서 부작용으로 사망한 사례가 꾸준히 나오고 있으며, 백신 맞고 죽었다는 소식 듣다가 가슴이 철렁거릴 정도"라며 "이렇게 백신 부작용으로 위중증 질병에 걸리거나 사망에 이르는 사례가 계속 나오게 되면 백신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도는 당연히 하락할 수밖에 없다. 코로나 안 걸리자고 백신 맞다가 오히려 맞고 죽을까 두려워서 접종을 거부하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백신 맞고 죽는다고 해서 국가에서 보상도 안 해주며 심지어 인과성 인정조차 안 해주는 사례가 태반인 판국에 이 정도면 당연히 접종을 거부할 권리가 있어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6일 백신 접종 증명서 혹은 코로나 음성 확인서를 제출해야만 다중 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이른바 '방역패스' 제도를 향한 일부 반발에 대해 "부당한 차별이라기보다는 공동체를 보호하기 위해서 우리 모두가 함께 지켜야 할 최소한의 약속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시청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방역패스는 성인 10명 중에서 9명이 기본접종을 마친 가운데 일상 곳곳의감염위협으로부터 미접종자를 보호하기위한 조치다. 백신접종률이 높아진 여러 나라에서 이미 방역패스를 도입해 폭넓게 시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이날부터 4주간 사적 모임 허용 인원이 줄어들고 식당, 카페 등에도 방역패스가 적용된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