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고2 학생, 백신패스 결사 반대 청원 "인권침해이자 위헌"
상태바
대구 고2 학생, 백신패스 결사 반대 청원 "인권침해이자 위헌"
  • 김상록
  • 승인 2021.11.29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하거나, 코로나 음성 판정 확인을 받아야만 특정 시설 출입이 가능한 '방역패스(백신패스)' 제도에 반대한다는 청와대 청원글이 또 다시 올라왔다. 정부는 만 18세 이하 소아·청소년에게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대구시 수성구에 거주하고 있는 고등학교 2학년 A 씨는 지난 2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백신패스(일명 방역패스) 다시 한 번 결사 반대한다"라는 제목의 청원을 게재했다.

A 씨는 백신을 맞은 후 코로나에 걸리는 돌파감염 건수가 많으며 백신패스 도입은 인권 침해라고 주장했다. 또 부스터샷 추가 접종 요구, PCR 검사 유료화 정책 검토까지 총 네 가지를 백신패스에 반대하는 이유로 꼽았다.

그는 "백신의 정확한 목적은 어떤 질병에 걸리지 않도록 사전에 예방해주는 말 그대로 예방주사나 마찬가지인데, 이렇게 백신을 맞췄는데도 연천 육군부대 집단 돌파감염, 청해부대 돌파감염 사례 등 돌파감염이 심각하게 퍼진 사례가 있다"며 "백신을 맞았다고 해서 절대 안심할 수가 없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지금 현재 유통되고 있는 코로나 백신(AZ, 화이자, 모더나, 얀센 등등)의 경우 모든 종류의 백신에서 부작용으로 사망한 사례가 꾸준히 나오고 있으며, 백신 맞고 죽었다는 소식 듣다가 가슴이 철렁거릴 정도"라며 "이렇게 백신 부작용으로 위중증 질병에 걸리거나 사망에 이르는 사례가 계속 나오게 되면 백신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도는 당연히 하락할 수밖에 없다. 코로나 안 걸리자고 백신 맞다가 오히려 맞고 죽을까 두려워서 접종을 거부하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백신 맞고 죽는다고 해서 국가에서 보상도 안 해주며 심지어 인과성 인정조차 안 해주는 사례가 태반인 판국에 이 정도면 당연히 접종을 거부할 권리가 있어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A 씨는 "백신 미접종자가 다중이용시설에 출입하기 위해서는 PCR 음성확인서를 지참해야 한다고 되어 있다. PCR 음성확인서의 유효기간은 고작 48시간(이틀)"이라며 "앞으로 백신 미접종자가 일상생활에 지장받지 않기 위해서는 이틀마다 고통스럽게 코 쑤셔가며 검사받아야만 한다는 것인데, 누가 이런 정책을 좋아하겠는가"라고 말했다.

끝으로 "안전성 높고 검증된 백신 나오기 전까지 백신을 고통스럽게 맞을 생각은 1도 없으며, 방역패스 확대하고 어떻게 해서든지 접종을 강제하는 데 혈안이 되어 있는 이 민주당 정권에 참 실망했다. 이제는 백신패스든지 방역패스든지 간에 제발 그만 하셨으면 좋겠다"며 "인권 침해이자 대표적인 위헌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재까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백신패스를 반대한다는 청원 글이 수십여건 이상 올라왔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