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백신패스, 미접종자 차별·소외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상태바
김부겸 "백신패스, 미접종자 차별·소외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 김상록
  • 승인 2021.10.05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김부겸 국무총리가 5일 백신 패스 도입과 관련해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이나 소외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는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백신 패스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접종 완료자의 일상 회복을 적극 지원하는 방향으로 제도가 설계되어야 하지만, 미접종자에 대한 또 다른 차별이나 소외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며 "곧 출범하는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에서 충분한 의견수렴과 사회적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관계부처에서는 대안을 정비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이어 "백신 패스를 둘러싼 여러 가지 오해와 잘못된 뉴스에 대해서 국민 여러분들께서는 너무 우려하시지 않아도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질병청에 따르면, 4차 유행 과정에서 확진된 사례의 92%가 백신을 접종하지 않거나 혹은 접종을 완료하지 못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것은 현재로서는 백신이 가장 유효한 방역수단이라는 것을 방증해 주고 있다"며 "여러 가지 사정으로 아직 백신을 맞지 못한 분들에게 10월 18일부터는 언제든지 접종받을 수 있는 기회가 부여된다. 적극적인 예방접종 참여를 거듭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또 "백신접종이 늘었으니 이제는 괜찮겠지 하는 방심은 언제든지 감염 확산의 뇌관이 될 수 있다"며 "방역의 생활화와 일상화를 국민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당부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