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춥다, 추워"...급작스런 추위에 난방용품, 전년比 210% '껑충'
상태바
"춥다, 추워"...급작스런 추위에 난방용품, 전년比 210% '껑충'
  • 박주범
  • 승인 2021.11.11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켓컬리가 서울 아침 기온이 10도 이하로 내려간 지난 10월 16일부터 11월 9일까지 난방 등 계절가전의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약 21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초겨울 날씨를 보인 11월 8알과 9일 난방용품 하루 평균 판매량은 전주 대비 2배 이상 높았다.

난방용품 중에 전기요 판매량은 전년 대비 190%로 증가했다. 가습기는 작년 동기 대비 390% 가까이 늘었다. 미세먼지로 인해 공기청정기 관련 상품은 100% 넘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마켓컬리는 ‘빈틈없는 월동 준비’ 이벤트를 오는 18일까지 진행한다. 전기요, 온수매트, 가습기 등 총 60여개 상품을 선보이며, 가전은 최대 10%, 휴대용 핫팩 등 소모품은 최대 18% 할인 판매한다.

사진=마켓컬리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