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내가 화천대유 주인이면 강아지에게 던져주더라도 곽상도 아들한테 한푼도 안줘"
상태바
이재명 "내가 화천대유 주인이면 강아지에게 던져주더라도 곽상도 아들한테 한푼도 안줘"
  • 김상록
  • 승인 2021.10.18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8일 "제가 만약 (화천대유의) 진짜 주인이고 돈을 가지고 있으면 강아지에게 던져줄지라도 유서대필을 조작한 곽상도 아들한테 한푼도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 참석해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대장동 주범이라는 지적을 받자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그분은 돈을 가진 자 위에 있는 돈을 지배하는 자"라며 "돈을 가지고 있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 돈을 쓰고 싶은 곳에 쓰도록 하는 지배력을 행사하면 곧 그분의 돈"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 후보는 "돈을 제가 받았다는데, 제가 만약 화천대유 주인이고 돈을 갖고 있다면 그 돈을 강아지에게 던져줄지언정 곽상도 의원 아들한테는 한 푼도 줄 수 없다"라고 했다.

또 '대장동 의혹으로 대선자금을 마련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대선자금이 왜 필요하나. 저는 후원금 쓰고도 남아서 반납을 했었다"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급한 수백억원이 있다. 대선자금이 필요한 것은 국민의힘에서나 (필요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