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코스테, 헤리티지와 스포츠로 결합 [SS22 파리 패션위크]  
상태바
라코스테, 헤리티지와 스포츠로 결합 [SS22 파리 패션위크]  
  • 박홍규
  • 승인 2021.10.06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코스테(LACOSTE)가 5일 오후 파리 패션위크 ‘팔레 드 도쿄(Palais de Tokyo)’에서 2022 봄·여름 컬렉션을 선보였다. 라코스테는 타임리스 헤리티지와 스포츠 DNA를 녹인 컬렉션을 선보이며 매 시즌 독자적인 아이덴티티를 구축해왔다. 

이번 SS22 컬렉션을 통해 라코스테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루이스 트로터’는 프랑스 스포츠웨어를 대표하는 라코스테에 대한 그녀의 역동적인 접근 방식을 보여주고자 했다. 

그녀는 스포츠 유니폼과 우리의 일상 생활의 융합을 고려하고, 브랜드를 대표하는 스포츠인 테니스를 넘어 사이클링, 농구, 그 외 기타 스포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종목을 고려한 움직임과 기능성 그리고 미학을 넘나드는 도시의 여름을 선보였다. 

스포츠맨과 스포츠 우먼의 개성을 고려한 SS22 시즌 라코스테의 실루엣은 테크닉으로 다듬어진 혁신과 그에 대조되는 디테일적인 터치로 보다 역동적이고 유니크한 무드를 담았다. 1920년대 ‘르네 라코스테’와 그의 테니스 파트너인 ‘수잔 렝글렌’의 우아함부터 ‘피터 서덜랜드’와 ‘필립 비알로보스’의 문서에서 만날 수 있는 2000년대 자전거 배달원까지, 의복과 스포츠를 넘나드는 하이브리드 유형의 스포츠 서브 컬처의 그림을 아름답게 그려냈다. 

네오프렌 피케 저지 소재의 쇼츠 수트와 반투명한 파스텔 러버 소재의 플리츠 테니스 스커트를 비롯하여 프린트된 메쉬로 제작된 폴로 등 새로운 아이템을 선보였다. 메쉬 소재로 뛰어난 통기성을 자랑하는 사이클링 베스트와 트랙 쇼츠, 네오프렌 소재의 스타디움 점퍼, 스트라이프 립 드레스와 새롭게 탄생한 시그니처 패치워크 테니스 스웨터 컬렉션의 앙상블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컬렉션의 모든 무대 장치는 재활용되며, LS Gomma의 무대 설치 미술 작품은 파리의 라코스테 오피스에 영구적으로 전시될 예정이다. 또 세트장에 사용된 나일론은 운동복으로 변신하여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선보일 것이다.

사진 라코스테(Lacoste)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