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회복환자 중 절반, "집중력 감소, 기억상실...1년 넘게 후유증"
상태바
코로나 회복환자 중 절반, "집중력 감소, 기억상실...1년 넘게 후유증"
  • 박주범
  • 승인 2021.08.27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보건연구원은 27일 경북대병원에서 실시한 코로나19 회복환자에 대한 후유증 설문조사 결과를 설명했다.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 24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후유증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127명(52.7%)이 확진 후 12개월 경과해도 후유증이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된 증상으로는 집중력저하(22.4%), 인지기능 감소(21.5%), 기억 상실(19.9%), 우울(17.2%) 및 피로감(16.2%) 등이 확인됐다. 

응답 대상자는 지난해 10월 1처 설문조사와 올해 5월 2차 설문에 모두 응답한 241명이다. 
 
영국, 독일 등 해외에서도 증상발현 1년 경과 시 집중력 저하와 피로감 등 후유증 양상이 국내와 유사한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 

국립보건연구원은 "후유증 및 임상연구 강화를 위하여 전문가 회의 및 관련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며, 감염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백신접종 참여 및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국립보건연구원은 국내 의료기관과 협력하여 코로나19 회복환자를 대상으로 후유증 관련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