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노조, 9월 14일 지하철 파업 예고
상태바
서울교통공사 노조, 9월 14일 지하철 파업 예고
  • 김상록
  • 승인 2021.08.23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캡처
사진=SBS 캡처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다음달 14일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철도지하철노동조합협의회는 23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시철도 공익서비스의무(PSO) 정부 책임 입법화, 구조조정 계획 철회, 공익서비스 비용 국비 보전, 청년 신규채용 이행 등을 촉구했다. 이같은 요구에 정부와 서울시가 응하지 않으면 9월 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협의회는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교통공사에게 명예퇴직, 외주화, 업무 통폐합으로 2000여 개 일자리를 감축하겠다 하고 나섰다"며 "결국 또 한 번 노후화, 민영화, 인력 부족, 사고, 고강도 노동 등으로, 노동자 시민이 고스란히 그 부담을 지게 생겼다"라고 했다.

또 "지하철 파업은 시민 불편 뿐만 아니라 혼잡도 가중으로 코로나19 방역 불안에 대한 우려가 커질 수 있다는 점도 신중하게 고려할 것"이라며 "그러나 끝내 사측이 노조의 요구를 무시하고 대화조차 거부한다면 전면 파업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노조는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81.6% 찬성으로 가결, 쟁의행위에 돌입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서울 지하철이 파업에 돌입하게 되면 지난 2016년 성과연봉제 반대 총파업 이후 5년 만이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