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부동산 전수조사 제 살 깎는 심정으로 결단, 이제 야당 차례"
상태바
윤호중 "부동산 전수조사 제 살 깎는 심정으로 결단, 이제 야당 차례"
  • 김상록
  • 승인 2021.06.08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캡처
사진=SBS 캡처

국민권익위원회가 전날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과 그 가족 등 12명의 부동산 거래·보유 과정에 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발표한 가운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제 살을 깎는 심정으로 결단했고 조사 결과를 받아들이게 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민의힘도 전수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원내대표는 8일 국회 본청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제 야당 차례다. 지난 3월 30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께서 '권익위에서 민주당 의원 조사를 해서 뭘 많이 찾아내면 우리도 기꺼이 조사 받겠다'고 공언하신 것을 똑똑히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새로운 미래가 온다'는 슬로건을 걸고 전당대회를 치르고 있다. 국민의힘이 정말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려면 새 지도부가 선출되기 전에 소속 의원들에 대한 부동산 투기 전수 조사를 당권주자 다섯 분이 결의를 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이준석, 홍문표, 나경원, 조경태, 주호영 당 대표 후보자님들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했다.

앞서 권익위는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174명과 그 가족 등 총 816명에 대한 7년간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 부동산 거래 관련법 위반 소지가 있는 국회의원 등 12명, 총 16건을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송부한다고 밝혔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