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獨 백터사와 '미래 모빌리티 SW 플랫폼' 협력
상태바
현대모비스, 獨 백터사와 '미래 모빌리티 SW 플랫폼' 협력
  • 박주범
  • 승인 2022.05.12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는 독일 벡터사와 손잡고 오토사(AUTOSAR) 기반 소프트웨어 플랫폼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오토사는 주요 완성차 업체들과 부품사, 그리고 IT기업들이 참여해 차량용 소프트웨어의 글로벌 표준을 만드는 곳이다.  

벡터사는 차량용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유럽과 북미를 비롯한 주요 완성차 업체와 부품사들에게 소프트웨어 개발툴과 플랫폼을 공급하고 있다.

최근 현대모비스가 고객사로부터 수주하는 제품들은 기존 하드웨어 부품에서 소프트웨어를 탑재한 전장부품으로 확대되고 있다. 이에 따라 표준화된 소프트웨어 플랫폼 공급 경험이 있는 오토사 전문 개발사와의 협업 필요성이 높아졌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모비스는 업계 표준 플랫폼 제작에 관여하고 있는 벡터사의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고, 벡터사는 현대모비스의 제품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소프트웨어 플랫폼 공급처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모비스 장재호 전무는 “이번 전략적 파트너쉽 구축을 통해 소프트웨어 글로벌 경쟁력과 품질 신뢰도를 높이고, 미래 모빌리티를 선도하는 소프트웨어 기업으로의 전환을 적극 추진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