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지지율 회복, 이준석 '간일화' 언급 安 후보 때리기…'들어갈 때 나올 때 다른 국힘' [민병권의 딴짓 딴지]
상태바
尹 지지율 회복, 이준석 '간일화' 언급 安 후보 때리기…'들어갈 때 나올 때 다른 국힘' [민병권의 딴짓 딴지]
  • 민병권
  • 승인 2022.01.26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지율 상승 윤 후보, 달라진 당내 분위기
지지율 상승 윤 후보, 달라진 당내 분위기

윤석열 대선 후보가 '이대남'(20대 남자) 젊은층의 지지를 발판으로 다수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을 회복하자 국민의힘 내부에서 '안철수 죽이기'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윤 후보의 지지율은 부인 김건희 씨의 각종 의혹과 녹취록 공개, 이준석·김종인과의 당내 갈등 등 내부적 악재에 시달리며 지지율이 크게 하락했었다. 지지율 여론조사에서도 윤 후보의 지지율은 오차범위 밖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지지율에 못 미치는 결과도 빚어졌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국민의힘 일부 의원 사이에선 정권교체를 위한 야권후보 단일화 물밑 작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았고, 이 대표의 윤 후보 때리기를 비판하는 당내 여론도 거칠어졌다.

이랬던 국민의힘 내부 분위기가 최근 180도 달라졌다.

윤 후보의 지지율은 당내 청년 당원의 마음이 다시 윤 후보 지지로 선회하자 상승기류를 타기 시작했다.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관계자는 25일 “안 후보의 지지율은 꺾였다고 본다”며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윤 후보가 굳이 단일화를 하지 않아도 대선에서 이길 수 있다는 수치가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선대본부 관계자에 따르면 "시간은 안 후보 편이 아니다”라며 “후발 주자인 안 후보 입장에서는 격차를 따라잡을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안 후보와 단일화 협상을 하건, 안 하건 현재 시점에서 윤 후보가 지지율을 최대한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달라진 국민의힘 내부 분위기는 이준석 당 대표의 발언에서도 느낄 수 있다.

이 대표는 최근 '간일화'(간 보는 단일화)를 언급하며 연일 안 후보 때리기에 앞장서고 있다.

이 대표는 광주MBC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안 후보는 많은 사안에 양비론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양비론이 되면 TV토론의 집중력이 떨어진다”고 공격했다. 안 후보를 배제한 ‘양자 TV토론’이 성사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러한 당내 분위기에 대해서 우려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한 중진 의원은 "이번 대선의 지상목표는 정권교체다"며 "야당이 갈라지면 전체 국민의 표는 야권이 많이 얻고도 대선에선 지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윤 후보 지지율 상승은 긍정적이지만, 자칫 독보적 대선 행보는 '위험한 모험주의'에 빠져 또 다른 위기를 맞을 수도 있다"고 경계했다.

벼랑 끝에 내몰린 초상집 분위기에서 기사회생한 국민의힘이 앞으로 40여 일 남은 시점에서 얼마나 전략적으로 이번 대선에 임하느냐는 중요한 화두다. '들어갈 때 다르고 나올 때 다른 정치 행보'는 이제 구태의연한 과거 정치로 묻혀야 하지 않을까?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