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자립준비청년에 후원금 2.5억원 전해..."경제적·정서적 안정 도와"
상태바
KT&G, 자립준비청년에 후원금 2.5억원 전해..."경제적·정서적 안정 도와"
  • 박주범
  • 승인 2022.01.20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G가 서울시 종로구 아름다운재단 대회의실에서 자립준비청년 지원을 위한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하고 후원금 2억 5000만 원을 지난 19일 전달했다. 심영아 KT&G 사회공헌실장(왼쪽)과 권찬 아름다운재단 사무총장이 전달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KT&G가 서울시 종로구 아름다운재단 대회의실에서 자립준비청년 지원을 위한 기부금 2억 5000만 원을 19일 전달했다.

자립준비청년은 보호자의 부재로 아동양육시설과 위탁가정 등에서 생활해오다 만 18세가 돼 시설 보호대상에서 제외된 청년을 말한다. 지난해 7월 발표된 정부 통계에 따르면 매년 약 2500명의 청년이 보호종료돼 경제적 홀로서기에 나서고 있다.

KT&G는 후원금 외 문화예술 체험 프로그램과 사회성 향상을 위한 멘토링 등 교육 프로그램도 마련할 계획이다.

심영아 KT&G 사회공헌실장은 “KT&G 민영화 20주년을 맞아 자립준비청년들의 성장과 발전을 위한 응원 프로젝트를 준비했다”며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자립준비청년들이 건강한 사회의 일원으로 성장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지원사업은 KT&G의 민영화 20주년을 기념해 마련됐다. KT&G는 '함께하는 기업’ 이념 실천을 위해 올해 말까지 약 10억 원 규모의 민영화 20주년 기념 사회공헌 사업들이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KT&G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