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리드 옴므, 파리 패션위크 첫 걸음 2022 FW COLLECTION
상태바
솔리드 옴므, 파리 패션위크 첫 걸음 2022 FW COLLECTION
  • 박홍규
  • 승인 2022.01.20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솔리드 옴므가 2022 가을.겨울 시즌 파리 패션 위크 무대에서 첫 걸음을 내딛는다. 이번 무대에서 솔리드 옴므는 브랜드의 기본 철학에 충실하면서 신구의 조화가 어우러진 우아함과 초현대적인 컬렉션을 선보이며, 현대의 남성을 위한 클래식한 미를 재구성한다.

여러 해 동안 연속적인 바우하우스 시리즈를 선보였던 솔리드 옴므는 이번 시즌 아이슬란드계 덴마크 예술가 올라푸르 엘리아슨과 아이슬란드 건축가 에이나르 토르슈타인의 구조 디자인에 있는 기하학적 모티브를 콜렉션에 녹여냈다. 이번 시즌 실루엣은 세미 오버사이즈의 편안한 상의 느낌과 버튼&지퍼 슬릿 디테일이 돋보이는 슬림 팬츠로 업그레이드됐다. 

클래식 아이템들은 개선된 새로운 소재로 재구성돼 재단됐으며, 테크니컬소재와 캐주얼웨어는 빈티지 에스크 패브릭을 사용해 전통적인 방식의 느낌을 실현했다. 트위드, 울 트윌, 스크래치 양모, 부클레와 바이컬러 코듀로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패브릭은 자연친화적 색조로 구현되며, 아우터 대부분은 뉴트럴 베이스의 색상을 제시한다. 

콜렉션의 방점을 찍는 것은 토마토 레드, 해바라기 옐로우, 네온 핑크, 애틀랜틱 블루 등의 이번 시즌 주요 색상으로 구성된 패딩 액세서리와 이너웨어다. 라 시갈(La Cigale)에 세팅된 세련된 최첨단 런웨이에서 소개됐다. 어딘가 부조화스러운 동시에 퍼포먼스적 요소가 가득한 런웨이에 무용수들의 앙상블과 함께 모델들이 함께한다. 

또 단방향 거울과 양방향 거울 사이에 잡힌 각각의 모습들은 무한대로 반복된다. 그 결과 흰색, 노란색, 네온 핑크 빛의 톤으로 겹겹이 쌓여진 레이어의 표현은 아티스트와 색에 대한 그의 실험적인 작품에 대해 절묘한 공감을 이끌어 낸다.

사진 솔리드 옴므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