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국제 물류난 中企지원 확대
상태바
코트라, 국제 물류난 中企지원 확대
  • 권한일
  • 승인 2022.01.16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서부 항만의 물류 병목현상 등으로 세계 해운 운임 상승이 두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사진=LA항·CNN 방송 캡쳐
미 서부 항만의 물류 병목현상 등으로 세계 해운 운임 상승이 두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사진=LA항·CNN캡쳐

코트라(KOTRA)가 항만 정체 등 물류난을 겪고 있는  중견·중소기업을 위해 다음달부터 물류 지원 서비스를 확대한다고 16일 밝혔다. 코트라는 먼저 현지 재고 판매를 지원하는 '해외공동물류센터' 참가기업 수를 현재 837개에서 연내 1280개까지 늘릴 방침이다. 또 국제 운송을 지원하는 '물류전용수출 바우처' 지원 대상기업도 올 연말까지 370개로 늘릴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삼성SDS와 함께 '중소기업 전용 선복 지원 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 이는 삼성 SDS가 기확보한 미주 서안·미주 동안 및 북유럽 지역 고정 선복 중 매주 70TEU(1TEU는 길이 20피트 컨테이너 한대)를 중소기업 전용 선복으로 배정해 물류난 해소에 나선다. 또한 삼성SDS의 물류 컨설팅 프로그램을 통해 디지털 물류 솔루션도 제공한다.

코트라는 LA·롱비치 등 미국 남서부 주요항만 정체로 인한 물류 지연이 지속되는 상황을 고려해 항만 혼잡도가 낮은 타코마, 시애틀 등 북서부 항만으로 입항하는 화물에 대해 '북미 물류네트워크 활용 미국 내륙운송 지원 사업'을 통해 내륙 운송비를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한다. 시카고, 디트로이트 등 북서부 항만을 통해서 입항할 경우, 미국 내륙 운송 시 8~10일 가량 운송 기간을 단축할 수 있어 바이어 납기 지연 등 국내 수출기업의 물류정체 애로 해소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유정열 코트라 사장은 "중소기업 선복 지원부터 현지 물류통합관리(풀필먼트) 서비스까지 일괄 지원하는 체계를 구축했다"며 "우리 기업을 위한 다양한 물류 지원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권한일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