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전 세계 신규 확진 증가세-00000, 000000←必검진→영00000, 000000 사우나女 방문자 등 [코로나19, 28일]
상태바
[속보] 전 세계 신규 확진 증가세-00000, 000000←必검진→영00000, 000000 사우나女 방문자 등 [코로나19, 28일]
  • 민병권
  • 승인 2021.10.2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전 세계 코로나 발생이  7주 연속 감소 후 최근 1주 소폭 증가했고, 유럽의 경우 동유럽을 중심으로 급증해 5주 연속 증가한 상황이라고 28일 밝혔다.

최근 1주간(10.18.∼10.24.) 전 세계 신규환자는 296만 명(WHO 기준)으로 전주(283만 명)에 비해 소폭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는 296만3870명(+4.8%), 사망은 4만9498명(+5.2%)이다. 

영국은 5주 연속 발생이 증가했고, 최근 1주 주간 발생은 올해 1월 초 이후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지난주 신규 확진자는 33만465명(+16.5%)이며 사망은 934명(+12.5%)이다. 

러시아는 6주 연속 발생이 급증해 주간 발생 및 사망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지난 한 주간 신규 확진자는 24만8956명(+14.6%)이며 사망은 7288명(+5.7%)이다. 

지난 5월 이후 최대 확진자가 발생한 독일은 전주 대비 주간 발생이 45.4% 증가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42주차 신규 확진자는 9만2368명(+45.4%)이며, 사망은 482명(+15.9%)으로 증가했다. 

싱가포르는 최근 역대 최대 발생 및 사망을 보이며, 코로나19 격리병상의 89%, 모든 중환자 병상의 67% 가용 중으로 일반 의료 대응이 지연되는 것으로 보고됐다. 

국내 사정도 크게 다르지 않다. 최근 감소세를 보이던 신규 확진자 수는 다시 2000명대를 넘어서며 단계적 일상 회복을 앞두고 지역적 집단 감염이 산발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28일 오후에도 각 시군구청의 재난문자 알림은 계속됐다.

#의정부
①10.23.(토)~10.27.(수)00000, 000000문자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으시기 바랍니다.
②10/23(토)~10/24(일) 신00000, 000000놀이터 방문자는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검사를 받으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10.25(월) 11:45~12:00, 00000, 000000방문자는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바랍니다.

#의왕시
10월28일 15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5명 발생. 자세한 사항은 시홈페이지 및 SNS 참고 바랍니다. 

#부산시
①10.23.(토) 10:07~11:25 00000, 000000이용자는 코로나19 검사 받으시기 바랍니다.
②10.28(목) 코로나48명(서2,동1,부산진8,동래1,남1,해운대5,사하5,금정4,연제3,사상4,기장1,병원10,타시도2,해외1)(11시기준).

#안산시
10월28일14시기준 확진자 78명 발생, 즉시접종 가능(얀센)▲만30세이상(내.외국인.미등록외국인)

#영광군
관내 확진자 동선 관련▲10.26.(화)19:10~20:10 00000, 000000 참석자는 보건소에서 진단검사 바랍니다.

#김천시
10월28일 14시기준 13명 발생(신규2, 자가격리중11)▲방과후 놀이 자제 및 의심증상시 선별검사소에서 검사받으시기바랍니다.

#군포시
10월28일 14시 기준 코로나19 신규확진자 19명 발생. 상세내용은 군포시 홈페이지, SNS 등 참조바랍니다.

#부여군
10월28일 13시 기준 확진자17명 발생【부여405~421업체근로자14(외국인10,내국인4),학생3】 감기증상 시 코로나 검사(특히 학생) 바랍니다.

#보성군
보성40번 동선관련, 10.24.(일)~10.26.(화) 06:00~07:00 00000, 000000이용하신분은 지금 즉시 보건소에서 검사바랍니다.

#순천시청
10.24.(일)~10.27.(수) 07:00~10:00 00000, 000000이용자는 금일 중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하시기 바랍니다.

#화순군
10.23.(토) 13:40~14:25 00000, 000000에서 23,000원 현금결제 하신 분은 거주지 보건소에서 코로나 진단검사바랍니다.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