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끌 모아 150억원...27년 캠페인의 결실
상태바
티끌 모아 150억원...27년 캠페인의 결실
  • 박주범
  • 승인 2021.09.09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이 9일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150억 달성' 기념행사를 가졌다. 아시아나항공 정성권 대표이사(오른쪽 두번째)와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오른쪽 세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대표 정성권)과 유니세프한국위원회(사무총장 이기철)가 지난 1994년 시작한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Change for Good)'의 모금액이 150억원을 넘었다.

이 캠페인은 국내에서 사용할 수 없는 외국 동전을 모아 어려움에 처한 세계의 어린이들을 돕는 활동이다. 캠페인을 시작한 후 1998년 10억원, 2010년 50억원, 2014년 100억원을 돌파한 바 있다.

아시아나항공 정성권 대표이사는 "코로나 기간 중에 150억원을 달성하게 되어 더욱 의미가 깊고 감회가 남다르다. 지난 27년간 꾸준히 모금에 동참해 주신 고객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기철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무총장은 “기내 모금을 위해 애써 주신 임직원분들과 승무원분들, 그리고 함께해 주신 후원자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익명의 한 고객은 항공기를 이용할 때마다 100만원을 45회 이상 기부했다. 일부 어린이 고객은 오랫동안 모았다는 동전들이 가득 담긴 저금통을 편지와 함께 기부한 적도 있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