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휴가, 넷마블·엔씨는 '시행'...넥슨은 '검토'
상태바
백신 휴가, 넷마블·엔씨는 '시행'...넥슨은 '검토'
  • 김상록
  • 승인 2021.05.28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마블이 코로나19 백신 휴가 제도를 도입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21일부터 넷마블컴퍼니 직원대상으로 시행 중이다.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넷마블 직원은 접종일과 그 다음날, 총 2일의 유급 백신 휴가를 얻는다. 2회 접종이 필요한 백신의 경우 각 2일씩 총 4일의 휴가가 주어진다.

넷마블은 "임직원 건강보호 확대 및 집단 면역 달성이라는 국가적 목표에 기여하고자 백신휴가제를 도입했으며, 앞으로도 방역당국의 지침을 준수하며 안전한 근무환경 조성을 위해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엔씨소프트는 6월부터 코로나19 백신 휴가 제도를 시행한다. 28일 엔씨소프트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 1.5일의 유급 휴가를 부여한다. 백신 접종 당일 반차(0.5일)와 다음날(1일)을 휴가로 보장하는 방식이다. 또 1, 2차 접종을 통해 총 3일간 유급 휴가를 사용할 수 있다.

한편, 국내 게임 업계 '빅3' 중 한 곳인 넥슨은 이날 한국면세뉴스에 "(코로나 백신 휴가) 도입은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