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관계 회복기…中 방한 단체관광 ‘다시 찾아올듯’
베이징·산둥 지역에 한해 일부 여행사 한국행 ‘허용’

관련기사: 中 관광객 “더 멀리 더 많이 해외로”…쇼핑→문화체험
관련기사: 성장하는 中 면세점…“홍콩서 발돋움 준비”

“중국 국가여유국은 28일 회의를 통해 베이징과 산둥 지역에 한해 일반 여행사들에 한국행 단체 관광을 허용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연합뉴스가 28일 보도했다. 한·중 관계가 회복되고 있는 가운데 방한 관광시장에 단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먼저, 중국 국가여유국은 제한적으로 방한 중국 단체관광을 허용한 것으로 이후엔 단계적으로 전면 허용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금한령’에 대해 공식적으로 인정한 바가 없어 보도가 나오지 않고 있다. 때문에 방한 중국 단체관광의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는 분석이다.

전해진 바에 따르면 베이징·산둥 여행사는 한국행 여행상품을 판매할 때 롯데호텔 숙박이나 롯데면세점 쇼핑이 포함되어서는 안 된다고 국가여유국이 지시가 있었다고 한다. 롯데는 중국 정부가 반대한 한반도 ‘사드배치’에 대해 부지를 제공, 중국 내 여론이 악화된 바 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중이다”며 긴장감이 돌고 있다.

최근 제주에 중국 단체관광객이 금한령 이후 첫 방한할 예정이었으나 무산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업계는 혼란한 상황이다. 한중 관계가 회복되고 있으나 방한 관광시장에서의 동향은 아직 영향이 없기 때문이다. 중국인 단체관광객 인바운드 여행사 뉴화청국제여행사에 따르면 중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금한령을 해제하진 않았으나 모험적으로 시도를 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면세점 업계 관계자는 “중국인 관광객이 다시 돌아온다면 면세산업이 더욱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업계 현장에서는 아직까지 피부로 와닿지 않는 면이 많다”며 “이번에도 중국 정부가 제한적으로 금한령을 해제했다고 전해졌으나 기다려봐야 하는 입장이다”라고 전했다.

한중 관계가 ‘해빙기’를 맞이했으나 방한 관광 및 면세점 업계는 혼란이 거듭되고 있다. 기대감과 함께 긴장감마저 생기고 있다. 관련 당국의 조속한 조치를 통해 업계의 혼란을 더 야기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다.

친구에게 공유하기
김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