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추석연휴 인천공항 이용객 역대 최다 기록”
대중교통 이용·출입국자동화서비스 이용 권장 중

관련기사: 항공 기내 반입금지 물품, “버리지 말고 보관”
관련기사: 알파고가 짐 들어주는 인천공항 안내서비스

올해 추석연휴 인천공항 이용객이 명절 연휴 중 역대 최다를 기록할 전망이다. 인천공항은 “이달 29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11일간 인천공항 이용 여객이 약 195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26일 밝혔다.

일평균 여객 예측치는 약 177,586명으로 혼잡도 또한 높아질 것으로 분석된다. 이는 작년 추석 연휴기간에 비해 10.3% 증가한 수치로, 올해 설연휴 일평균 여객보다도 약 2% 증가한 수치다. 가장 여객이 많은 날은 10월 5일(192,031명)로 예상되며, 일일 출발여객은 9월 30일(104,755명), 일일 도착 여객은 10월 7일(108,678명)에 기간 중 최다를 기록할 전망이다.

D0918_003

사진=김선호 기자/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면세점 전경.

인천공항공사는 이에 “주차공간 부족 문제가 심각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임시주차장 7,543면 등 총 29,689면의 주차공간을 확보해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주차장 이용객의 편리한 이동을 돕기 위해 주차장 내 전동차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고, 장기주차장 등을 오가는 셔틀버스 운행을 확대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그럼에도 여객이 한번에 몰릴 시 주차수요를 감당하기 어려워 대중교통 이용이 적극 권장되고 있다.

인천공항에는 일 126편(직통 및 일반포함), KTX는 일 11편이 운영되고 있다. 연휴기간 중 공항철도는 이용객의 편의를 위해 서울역발-인천공항행 첫차(04:50, 9.30~10.3)와 인천공항발 서울역행 막차(00:30, 10.5~10.6) 시간을 조정해 운행할 계획이다.

출국장 체크인카운터 혼잡을 완화하기 위해 국적항공사(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의 체크인카운터 운영시작을 앞당겨 기존 오전 6시 10분에서 5시 40분부터 운영한다. 여객이 많은 곳을 찾아가 운영할 수 있는 이동형 체크인카운터 20대를 혼잡 체크인 지역에 배치, 운영해 카운터 혼잡에 유연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출국 여객이 집중되는 이달 29일부터 10월 3일까지는 5번 출국장이 조기운영(6:30→6:00)된다.

혼잡이 예상되는 일부 식음료 매장과 면세품인도장의 경우는 근무인력을 300명 이상 증원된다. 인천공항면세점에선 오는 29일부터 10월 13일까지 추석연휴 맞이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고객 참여 이벤트 부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인천공항공사 정일영 사장은 “이번 추석연휴는 10월 2일 임시공휴일 지정, 10월 9일 한글날로 인해 역대 추석연휴 중 가장 긴 연휴라서 많은 공항 이용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용객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며 “더욱 더 쾌적한 공항 이용을 위해 대중교통과 자동화서비스 이용 등 이용객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친구에게 공유하기
김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