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종합결과 5점 만점 중 4.99점 획득
인천공항공사, 48개 혁신대책 수립

인천국제공항이 세계공항서비스평가(ASQ)에서 12년 연속 1위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7일 전세계 1800여개 공항의 협의체인 국제공항협의회(ACI)가 지난 6일 발표한 2016년도 세계공항서비스평가(ASQ)에서 인천공항이 종합순위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공사

이로써 인천공항은 개항 4년 만인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12년 연속을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이는 인천공항만이 세운 신기록이다.

인천공항은 종합평가 결과 5점 만점에서 만점에 가까운 4.99점을 획득하며 종합 1위에 올랐으며, 아시아태평양지역 공항과 대형공항(여객 4000만명 이상) 부문에서도 단독 1위에 올랐다.

인천공항 측은 이번 수상에 대해 “작년 초 수하물 지연사태와 밀입국 사건이 발생한 뒤 공항운영 전 분야에 걸친 혁신과 개선 노력을 통해 이뤄낸 성과라는 점에서 더욱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소회를 밝혔다.

인천공항공사는 작년 2월 정일영 사장 취임 직후 수하물과 보안 분야의 혁신대책 뿐 아니라, 여객 불편사항이 집중되는 분야를 중심으로 총 48개의 개선과제를 담은 서비스개선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실행에 나섰다.

정일영 사장은 “올해도 지속적인 서비스 개선과 더불어 제2여객터미널 개장 준비에 전력을 집중해 앞서가는 서비스와 시설을 갖춘 글로벌 리딩공항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평가에 대한 시상은 오는 10월 16일부터 18일까지 아프리카 모리셔스에서 열리는 ACI 세계총회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친구에게 공유하기
김윤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