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업계, '엔데믹 고객맞이' 새 단장 열풍..."매장 공간·메뉴 리뉴얼 잇따라"
상태바
외식업계, '엔데믹 고객맞이' 새 단장 열풍..."매장 공간·메뉴 리뉴얼 잇따라"
  • 박주범
  • 승인 2022.06.22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코로나19 엔데믹 전환 이후 외식업계가 매장 새 단장에 집중하고 있다. 대면 모임이 크게 증가되면서 고객 잡기에 적극적인 행보에 나선 것이다.

더본코리아 리춘시장은 론칭 4년 만에 리브랜딩을 진행한 첫 매장으로 강남역점을 오픈했다. 강남역점은 선셋 조명과 판다가 적용된 엠블럼 디자인을 통해 인스타그래머블한 감성을 완성했다. 

‘사막깐풍기’, ‘오아시스 하이볼’ 등 젊은 고객들의 취향을 고려해 메뉴 구성을 강화했다. 리춘시장 리브랜딩 매장은 강남역점을 시작으로 신규점부터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크리스탈 제이드는 새로운 콘셉트인 ‘홍콩 키친’을 부산 영도 피아크점 매장에 선보인다. 신규 매장에서는 새우교자와 쇼마이를 비롯한 홍콩식 대표 딤섬과 완탕면, 마라 우육타면, 홍콩식 차우면 등 현지식 메뉴를 이국적인 인테리어를 앞세워 제공할 예정이다.

아웃백 스테이크하우스는 올해 첫 프리미엄 매장인 ‘사당 파스텔시티점’을 오픈했다. 사당 파스텔시티점은 아웃백 특유의 개방성과 자유로움을 느낄 수 있는 오픈 키친을 통해 메뉴 품질에 대한 신뢰감을 높였으며 고객들이 편안하게 스테이크를 즐길 수 있도록 감각적이고 세련된 인테리어로 격조 높은 공간을 연출했다.

가장 맛있는 족발은 MZ세대를 비롯해 중장년층까지 모든 연령이 선호하는 빈티지와 모던함이 공존하는 분위기로 인테리어 디자인을 리뉴얼했다. 특히 효율적인 운영을 할 수 있도록 카운터 및 작업대 위치를 주방 앞으로 변경했고, 아치형의 커다란 통창을 도입해 시원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헤링본 우드 바닥으로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해 냈다.

SPC그룹은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SPC스퀘어를 스퀘어강남으로 리뉴얼 오픈했다. 이번에 리뉴얼된 매장은 건물 외관과 엘리베이터, 벽면을 아르헨티나 출신의 세계적인 그래피티 아티스트 마틴 론과 협업해 활기찬 분위기를 연출했으며, 쉐이크쉑, 베스킨라빈스, 던킨 등 각 매장들도 다양한 예술작품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푸드테인먼트’ 콘셉트로 선보였다.

리춘시장 관계자는 “엔데믹 전환 이후로 급변하는 주류 시장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외식업계가 한 층 업그레이드된 메뉴와 분위기로 고객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리춘식당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