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횡령' 아모레퍼시픽, 내부통제 허술 지적 일자 "공식 입장 외에 답변드리기 어려워"
상태바
'직원 횡령' 아모레퍼시픽, 내부통제 허술 지적 일자 "공식 입장 외에 답변드리기 어려워"
  • 김상록
  • 승인 2022.05.17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모레퍼시픽 직원들이 회삿돈 30억원을 빼돌려 가상자산 투자와 불법 도박 등에 쓴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회사 측은 내부 통제의 허술함을 문제 삼는 지적 및 경찰에 해당 직원을 고소하지 않은 이유 등에 대해 "답변하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17일 한국면세뉴스에 "본 건과 관련해 아래 공식 입장을 드리며 이외에 사안에 대해선 답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했다.

아모레퍼시픽은 "당사는 최근 내부 감사 통해 해당 건을 적발하고 해당자 징계 및 대부분 회수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다만, 해당 직원의 징계 수위나 정확한 횡령액의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