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서울 5시간45분...도로공사, "나들이 차량 몰려...오후4~5시 정체 극심"
상태바
부산에서 서울 5시간45분...도로공사, "나들이 차량 몰려...오후4~5시 정체 극심"
  • 박주범
  • 승인 2022.05.08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징검다리 연휴 첫날인 지난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이 정체를 빚고 있다.(사진=연합뉴스)

5월 연휴 마지막날인 8일 오후 전국 주요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후 1시 3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달래내∼반포 9㎞, 판교∼판교분기점 1㎞, 오산∼동탄분기점 3㎞, 안성 부근∼남사 14㎞, 천안분기점∼천안부근 9㎞, 대전∼청주휴게소 부근 50㎞ 등에서 정체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광명역∼금천 6㎞, 비봉∼용담터널 6㎞, 서평택분기점∼화성휴게소 부근 13㎞, 당진분기점 부근∼서해대교 18㎞, 대명터널부근∼동서천분기점 7㎞ 등 총 51㎞ 구간에서 서행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은 평창∼둔내터널 11㎞, 횡성휴게소 부근∼새말 9㎞, 여주 부근∼호법분기점 부근 18㎞, 덕평∼양지터널 부근 10㎞ 등 총 59㎞ 구간이 정체되고 있다.

오후 2시 기준으로 승용차로 부산~서울 5시간 45분, 광주~서울 5시간 6분, 대전~서울 2시간 53분, 강릉~서울 4시간 1분 정도가 걸릴 예정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지방 방향은 소통이 비교작 원활하지만, 나들이 차량 증가로 서울 방향은 오후 4∼5시경 정체가 가장 극심하고 오후 11시경에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