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요기요·배달의민족, 음식점 안전정보 공유..."배달음식 안전에 힘 모을 것"
상태바
식약처·요기요·배달의민족, 음식점 안전정보 공유..."배달음식 안전에 힘 모을 것"
  • 박주범
  • 승인 2022.04.26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기요,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 그리고 배달의민족(배민)이 함께 식품안전정보 공유 및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갱신했다고 26일 밝혔다.

협약은 소비자들이 배달 음식을 안심하고 주문할 수 있도록 배달앱에서 식약처의 식품안전정보를 활용하기 위해 진행됐다.

주요 내용은 ▲식품안전정보 공유 및 활용 ▲배달전문음식점에 대한 위생등급제 적용 활성화 ▲배달앱 입점업소를 대상으로 한 위생관리법 안내 등이다.

요기요와 식약처, 배민은 지난 2017년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요기요와 배민은 식약처가 공유한 데이터를 통해 배달앱 상에서 위생등급 지정 현황과 식품위생법 위반에 따른 행정처분 이력 정보를 공개한 바 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요기요 유재혁 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 갱신으로 소비자의 배달 음식에 대한 신뢰와 만족을 한층 더 높이는 계기가 마련되었다”면서 “앞으로도 소비자와 레스토랑 파트너 모두에게 믿을 수 있는 안전한 배달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 이현재 대외정책실장은 “이번 협약 갱신이 배달음식의 위생안전 수준을 높이고 안전한 배달 앱 소비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유관 기관과 협력해 식품안전에 대한 소비자 알권리를 강화하는 정책들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