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 아홉' 안소희, '서른살' 성숙미 공개...'일상에 연기의 흔적이' 
상태바
'서른, 아홉' 안소희, '서른살' 성숙미 공개...'일상에 연기의 흔적이' 
  • 박홍규
  • 승인 2022.04.22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안소희의 성숙미 넘치는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안소희는 흰색 셔츠에 청바지 차림의 자연스러운 스타일링부터 짧은 팬츠와 V라인 원피스를 활용한 관능적인 스타일, 핑크 수트의 자신감 있는 스타일 등 다채로운, '서른살' 성숙미를 드러냈다. 

촬영 후 인터뷰에서 안소희는 '서른, 아홉' 출연 소감과 배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극 중 연기한 인물에 대해 “소원이가 가족에게 굉장히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랐어요. 또 좋은 환경에서 성장해서인지 순수한 면이 있어요. 해맑고 티 없어요. 그런데 기저에는 불안하고 어둡고 또 슬픔이 있는 친구라고 생각했어요. 이 부분이 저는 더 와닿았어요”라고 말했다. 

또한 연기한 캐릭터의 모습이 일상에 남아있느냐는 질문에는 “그 캐릭터와 장면이 비슷하게 느껴지는 상황에서도 툭툭 연기의 흔적이 발견될 때가 있어요”라며 사소한 순간에서 연기의 흔적을 발견한다고 답했다. 아레나 옴므 플러스 5월호 등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