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56인치 하이퍼스크린 품은 ‘더 뉴 EQS SUV’ 세계 최초 공개
상태바
메르세데스-벤츠, 56인치 하이퍼스크린 품은 ‘더 뉴 EQS SUV’ 세계 최초 공개
  • 민병권
  • 승인 2022.04.19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뉴 EQS SUV 실내 모습
더 뉴 EQS SUV 실내 모습

메르세데스-벤츠가 새로운 전기 SUV ‘더 뉴 EQS SUV(The new EQS SUV)’를 19일 오후 12시(현지 시각)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더 뉴 EQS SUV는 메르세데스-벤츠가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를 적용한 세 번째 모델로, 먼저 출시된 EQS 세단과 동일한 휠베이스를 공유하며 지상고를 20cm 끌어 올렸다.  

최대 7명이 탑승 가능한 EQS SUV는 넉넉한 공간과 편안함, 커넥티비티를 제공한다. 여기에, 강력한 전기 모터와 4MATIC 사륜구동 시스템, 지능형 오프로드 주행모드를 통해 모든 지형에서 안정적으로 주행이 가능하다.

전면부는 메르세데스-EQ의 패밀리 룩인 블랙 패널 라디에이터 그릴(Black Panel radiator grille)과 중앙의 메르세데스-벤츠 삼각별 디자인이 적용되었으며, 블랙 패널 뒤에는 초음파, 카메라, 레이더 등 운전자 보조 시스템의 다양한 센서가 통합되어 있다. 후면은 혁신적인 커브드 3D 헬릭스(3D helix) 디자인이 적용된 LED 리어 램프, 그리고 리어 램프와 하나로 이어진 라이트 밴드로 완성했다. 

EQS SUV의 실내는 56인치 하이퍼스크린 계기판이 적용됐다. 독립적으로 3분할된 스크린은 다양한 운전 편의를 제공한다. MBUX 하이퍼스크린은 141 cm가 넘는 너비로 마치 파도처럼 실내 전체를 가로지르며 펼쳐진 형태를 통해 운전석과 실내 전체의 시각적인 미감을 완성했다. 스크린은 우리나라 LG의 OLED 스크린이 적용됐다. 

EQS SUV의 완충 시 중행 가능거리는 WLTP 기준 600km 이상이며 최대 400 kW의 강력한 출력을 바탕으로 럭셔리 SUV로서의 면모를 보여준다. 국내 기준이 적용될 시에는 주행 가능거리는 500km 정도가 예상된다. 

EQS SUV는 최대 200kW까지의 급속 충전을 지원하며, 급속 충전 시 15분 만에 최대 300 km를 주행할 수 있는 전력을 충전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다양한 주행모드가 적용됐으며 에코(ECO), 컴포트(COMFORT), 스포츠(SPORTS) 외에도 오프로드(OFFROAD) 주행모드까지 포함돼 서스펜션 및 스티어링 특성을 변경할 수 있다. 

오프로드 모드에서는 주행 속도에 따라 차량 전고가 최대 25 mm 가량 높아 지며, ESP®의 활성화 여부에 따라 회전할 가능성이 높은 바퀴의 미끄러짐을 최소화 하거나, 추진력을 위해 충분한 미끄러짐을 허용하면서도 차량을 안전하고 쉽게 제어할 수 있도록 한다. 

EQS SUV에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가 기본 사양으로 탑재됐으며, 증강현실 기반의 AR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첨단 기술이 적용돼 운전자의 피로도를 줄여주는 동시에 안전하고 편안한 주행 환경을 제공한다. 

사진=메르세데스-벤츠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