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산업통산자원부와 디지털유통 상생 협약..."상품 디지털화에 최선"
상태바
쿠팡, 산업통산자원부와 디지털유통 상생 협약..."상품 디지털화에 최선"
  • 박주범
  • 승인 2021.12.15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디지털유통 상생발전 협약식'에서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오른쪽에서 6번째)과 전경수 쿠팡 서비스정책실 전무(오른쪽에서 네번째) 등 디지털유통 상생협약 기관, 업계, 협회, 지원기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쿠팡이 산업통산자원부 주관의 ‘디지털유통 상생 협약’을 체결하고 유통 과정 디지털화를 위한 상품표준 데이터베이스 구축 시범사업에 참여한다.  

쿠팡은 15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진행된 협약식에 참석해 디지털 전환에 따른 산업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유통산업의 상생 및 협업 기반 마련에 동참할 것을 약속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대한상공회의소,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가 주최한 협약식에는 쿠팡을 포함한 온라인 유통사들과 전국중소유통상인협회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온라인 유통에서 활용할 수 있는 상품표준 데이터베이스를 시범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골자로 한다. 이후 유통 과정에서 신기술 적용을 위한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표준화된 상품 데이터베이스가 구축된다면 데이터 기반의 수요 예측을 통해 제조-유통물류-고객배송 전과정이 최적화된 유통공급망 시스템이 완성된다. 특히 디지털 유통 인프라 확장을 통해 일반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쇼핑 편의성 또한 크게 제고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경수 쿠팡 전무는 “앞으로 쿠팡의 혁신적 기술력과 고객중심적 서비스 노하우가 대한민국 유통 프로세스 디지털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쿠팡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