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의 일회용컵 제거 첫 지역은?
상태바
스타벅스의 일회용컵 제거 첫 지역은?
  • 박주범
  • 승인 2021.06.02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향후 2025년까지 모든 매장의 일회용컵을 없애는 프로젝트의 첫 걸음으로 제주를 택했다.

2일 스타벅스 제주서해안로DT점에서 환경부, 제주특별자치도, 한국광광공사, SK텔레콤, CJ대한통운, 행복커넥트 등과 함께 '1회용 컵 없는 청정 제주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환경부와 제주도 등은 정책 및 행정 측면에서 지원하고, 참여사들은 캠페인 과정에서 각자 역할을 분담하여 동참할 예정이다.

스타벅스는 제주서해안로DT점, 제주애월DT점, 제주칠성점, 제주협재점 등의 4개 매장을 시범 운영하며, 오는 7월부터 본격적인 일회용 컵 없는 매장 운영을 시작한다.

운영은 고객에게 다회용컵을 제공하며, 고객은 보증금으로 1000원을 지불한다. 사용 후 보증금은 환불된다.

스타벅스는 제주 내 23개 매장으로 다회용컵 사용이 확대되면 연간 500만 개의 일회용컵이 절약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매장과 공항에 다회용컵 반남기 설치, 운영을 맡으며, CJ대한통운은 수거한 다회용컵을 세척장소로 이동시키는 역할을 담당한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이번 1회용컵 없는 커피전문점을 시작으로 자원순환 문화가 우리의 일상에 정착되고 사회 전반에 확산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민관이 함께 협력해서 청정 제주는 물론 청정 대한민국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타벅스 송호섭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이 새로운 패러다임이 되어서 긍정적인 방향을 제시할 수 있도록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스타벅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