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통상마찰 시대, 신흥지역과 한국의 선택은?
상태바
미·중 통상마찰 시대, 신흥지역과 한국의 선택은?
  • 김윤미
  • 승인 2019.10.18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중 통상마찰 시대에 우리나라와 신흥국들의 대응과 협력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18일 서울 코엑스에서 15개 지역연구학회와 공동으로 ‘2019 KIEP 신흥지역연구 통합학술회의’를 개최했다. 연구원은 신흥지역에 대한 연구의 저변을 넓히고, 학·연 간 교류를 확대하기 위해 2014년부터 매년 신흥지역연구 통합학술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미·중 통상마찰 시대의 신흥지역과 한국의 선택'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올해 학술회의에는 국내 15개 지역연구학회의 전문가들이 참여해 급변하는 국제경제질서에서 신흥국들이 당면한 주요 문제를 분석하고 각국의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양평섭 KIEP 세계지역연구센터 소장은 개회사를 통해 신흥국과의 협력을 통해 국제경제환경 변화에 대응해나갈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이번 학술회의가 신흥지역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국책연구기관과 학계와의 연계성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최의현 한국동북아경제학회 회장은 상호의존도가 높은 글로벌 경제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최근 미·중 마찰에 따른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각국에 미치는 영향 분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학술회의에서 논의된 내용들이 각 학회와 대학으로 확산되어 보다 활발한 토론과 연구의 밑거름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후 분과세션에서 각 지역 전문가들이 통상마찰로 재편되고 있는 국제사회의 주요 현안 및 정책 이슈를 분석하고 향후 경제협력 방향에 대한 의견을 개진했다. 세부적으로 동북아시아, 유라시아, 중앙아시아, 중동, 중동부유럽, 중남미, 중국, 몽골, 인도, 브라질, 아세안(ASEAN)이 미·중 무역마찰로 직면해 있는 정치·경제적 현안문제를 둘러싼 대응전략이 논의됐다.


특히 KIEP 세션에서는 미·중 통상마찰의 당사자인 중국뿐 아니라 우리나라의 주요 협력 대상국으로 떠오르고 있는 신남방 및 중남미지역과 아프리카의 반응을 세부적으로 살펴봤다.


아울러 중국의 일대일로 정책과 제조업 육성정책, 아세안 역내 분쟁해결제도 등 각국이 시행하고 있는 주요 정책들을 분석하고 우리나라와의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과학기술, 인공지능기술, 에너지산업, 방위산업, 사회적기업, 글로벌 밸류체인(GVC) 등 다양한 글로벌 이슈와 관련한 논의도 개진됐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은 이번 신흥지역연구 통합학술회의는 다양한 분야의 연구자, 교수, 공공기관 관계자, 대학원생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 최대의 통합학술회의 규모로 진행됐다. 총 45편의 논문 발표에 대해 100여 명의 발표자 및 토론자가 의견을 교류하며 폭넓은 영역에서 심도 있는 논의를 펼쳤다.


사진=대외경제정책연구원


김윤미 기자 kdf@kdf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