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채·골프공은 국내↘ 골프화는 해외직구↗ 더 저렴"
상태바
"골프채·골프공은 국내↘ 골프화는 해외직구↗ 더 저렴"
  • 박홍규
  • 승인 2022.11.07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원 조사결과…환율 상승으로 직구 가격도 높아져

골프채와 골프공은 국내 구매가격이, 골프화는 해외직구 가격이 더 저렴한 경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최근 원/달러 환율 상승으로 1년 전보다 미국 직구 가격은 상승했지만, 엔저 현상으로 일본 제품은 가격이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13개 골프용품 브랜드의 24개 제품 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4일 밝혔다. 조사 기간은 8월 29일∼9월 2일로 환율은 이 기간의 관세청 고시 환율인 1달러당 1349.93원, 1엔당 9.8565원을 적용했다.

우선 골프채의 경우 배송대행료와 관·부가세 등을 다 더해도 14개 중 11개 제품의 국내 구매 가격이 더 쌌다. 

드라이버(PXG·테일러메이드·캘러웨이·젝시오·야마하)와 퍼터(PXG·타이틀리스트·테일러메이드·캘러웨이·클리브랜드), 아이언 세트(PXG·타이틀리스트·테일러메이드·캘러웨이) 등 14개 제품 중 PXG 제품 세 가지만 해외직구가 16.6∼38.9% 더 저렴했다.

골프공은 6개 제품(타이틀리스트 Pro V1·테일러메이드 TP5X PIX·캘러웨이 크롬소프트·스릭슨 제트스타7·브리지스톤 TOUR B JGR·브리지스톤 TOUR B XS) 모두 해외직구 가격이 국내가보다 비쌌다.

반면 골프화는 에코·풋조이·지포어·나이키 등 4개 제품 중 나이키만 국내 구매가격이 더 쌌다. 에코·풋조이·지포어 등 3개 제품은 해외 직구 가격이 국내가보다 8.3∼11.8% 저렴했다.

환율 상승에 따른 해외직구 가격 변동도 눈에 띄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평균 고시 환율(1달러당 1,181.97원)을 적용한 것과 비교하면 미국 직구 제품 20개 모두 환율이 상승한 올해 가격이 더 비쌌다.

반면 1년 전보다 환율이 낮아진 일본 구매 제품의 경우 4개 모두 지금 가격이 더 저렴했다. 또 타이틀리스트 골프공(Pro V1)을 미국에서 면세 한도 내인 4세트 구매한다고 가정하면 지금은 국내 구매가격이 28만원으로 해외직구(30만4천512원)보다 더 저렴하지만 1년 전에는 해외직구 가격이 25만7천410원으로 더 쌌다.

소비자원은 골프용품 해외 직구 시 환율 변동에 따라 가격이 달라질 수 있는 만큼 최종 구매 가격을 꼼꼼히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더보기+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