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은 땅끝에서 강화까지, 1800km ‘서해랑길’ 개통 국내 최장...22일 선포식 보령 열려 
상태바
올 여름은 땅끝에서 강화까지, 1800km ‘서해랑길’ 개통 국내 최장...22일 선포식 보령 열려 
  • 박홍규
  • 승인 2022.06.22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파랑 남파랑이어 서해랑까지, 전 국토 해안길 완주 가능

한반도 서해안을 연결하는 국내 최장거리 걷기여행길인 ‘서해랑길’이 22일 정식 개통한다. 서해랑길은 동ㆍ서ㆍ남해안 및 DMZ 접경 지역 등 우리나라 외곽 길을 연결한 코리아둘레길의 서해안 구간이다. 엔데믹과 더불어 곧 시작될 여름 휴가에 새로운 선택지가 추가된 셈이다. 

지난 2016년 동해안 해파랑길, 2020년 남해안 남파랑길에 이어 세 번째로 개통되는 서해랑길은 해남 땅끝마을에서 인천 강화 DMZ 접경지역에 걸친 109개 구간, 1800킬로미터 길이다.  

서해랑길 개통 선포식은 22일 서해랑길 62번 노선의 종점인 충남 보령 천북굴단지 공원에서 한국관광공사 주관으로 열린다. 행사엔 문화체육관광부 조용만 차관, 공사 노점환 국민관광본부장, 김동일 보령시장, 이우성 충청남도 문화체육부지사 비롯해 각 기관 관계자, 서해랑길 원정대원, 코리아둘레길 지킴이 및 자원봉사단 등 200여 명이 참가한다. 행사 후엔 서해랑길 62번 노선 일부 구간(1.5 킬로미터)을 직접 걸을 예정이다.

개통에 맞춰 다양한 국민 참여 행사도 마련했다. 걷기여행 안내 누리집인 ‘두루누비’를 활용해 서해랑길 1개 노선 이상을 완보한 사람에게 추첨을 통해 경품을 제공한다. 서해랑길에서 발견한 인생사진 장소를 누리소통망에 소개하면 경품을 제공하는 ‘나만의 서해랑길 인생사진 공모전’도 진행한다. 

이와 관련해 자세한 정보는 ‘두루누비’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 서해랑길 전체 109개 구간에 대한 상세 내용과 위치정보시스템(GPS) 기반 노선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서해랑길은 서해안의 갯벌과 다양한 섬, 붉은 낙조 등 서해안만의 아름다운 경관을 즐길 수 있어 많은 걷기여행 동호인들이 정식 개통을 기다려왔다”며 “관광객에게는 걷기를 통한 힐링 뿐 아니라 역사․문화 관광자원을 보유한 새로운 여행 목적지로 환영받고 지역사회에는 관광을 통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