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만 구씨' 손석구 “ 해방일지-범죄도시2 위해, 마동석이 초콜릿과 젤리를 제안했다”
상태바
'1천만 구씨' 손석구 “ 해방일지-범죄도시2 위해, 마동석이 초콜릿과 젤리를 제안했다”
  • 박홍규
  • 승인 2022.06.17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의 해방일지'에 이어 '범죄도시2'까지 연달아 작품성과 더불어 흥행에 까지 성공한 배우 손석구가 럭셔리 하우스 브랜드 생 로랑과 함께 에스콰이어 7월호 커버와 지면 화보를 장식했다. 그러나 과거의 손석구는 한때 한동안 작품이 없어 “배우로서의 인생이 포즈된 것 같았다”라고 회상했다. 

손석구는 인터뷰에서 “'지정생존자' '멜로가 체질' 등에 출연하면서 그다음으로 그려뒀던 일종의 단계가, 바로 '범죄도시2'와 '나의 해방일지'였다”며 “그런데 팬데믹 등의 이유로 두 작품이 다 밀리면서 배우로서의 커리어가 잠시 포즈된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 애피타이저를 다 먹었는데 메인이 너무 오래 안 나오는 느낌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기다림의 뒤에 이렇게 파급력 있는 두 작품이 동시에 공개되며 시너지 효과를 일으킨 데 대해서는 “'나의 해방일지'가 지금의 큰 관심을 받게 된 과정만 해도 드라마틱 했는데, 개인적으로는 그게 '범죄도시2'까지 이어졌으니 운이 정말 좋았던 셈”이라며 “차태현 형이 ‘엔터테인먼트와 작품성 있는 드라마를 같이 터뜨린 이 시너지는 정말 대단하다’고 전화로 응원을 해줬다”라고 밝혔다. 

이어 '범죄도시2'의 상반신 노출 액션 신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기도 했다. 손석구는 “강해상 캐릭터를 좀 섹시하게 만들어 보자는 건 제작자인 마동석과 이상용 감독의 혜안이었다”라며 “그 노출 액션 신이 대표적인 전략의 예다. 감독님이 여성 스태프들에게 전부 노출 신에 대한 의견을 물어보고, 벗은 버전과 안 벗은 버전을 다 찍은 후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해당 신을 찍기 전에 근육을 펌핑해서 찍지 않고, 일부러 초콜릿이나 젤리를 먹어서 더 두툼하게 나오게 불렸다”라며 “체지방률이 낮고 근육이 잘 보이는 예쁜 몸은 마석도와 주먹을 주고받을 만큼 싸움을 잘 하게 보이지는 않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더 자세한 내용은 에스콰이어 7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에스콰이어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