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與 '방탄 출마' 지적에 "후안무치한 국민의힘 본질…부정부패는 자신들이 저질러"
상태바
이재명, 與 '방탄 출마' 지적에 "후안무치한 국민의힘 본질…부정부패는 자신들이 저질러"
  • 김상록
  • 승인 2022.05.1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후보는 이번 재보궐선거 출마가 비위 의혹을 덮기 위한 '방탄출마'라는 여당의 비판에 대해 "후안무치한, 적반하장한 국민의힘 본질인 것 같다"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16일 방송된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여당은 많은 말들을 하고 있다. 특히 방탄 이야기를 자꾸 하고 있다"는 진행자의 말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부정부패는 자신들이 저질렀다. 대장동에서 돈 받은 집단이 국민의힘이고 관련업자 도와준 게 국민의힘이고 공공개발 막은 게 국민의힘이고 부정부패 저지른 것도 국민의힘인데 제가 공공개발 이익 대규모 환수한 첫 사례 아닌가. 적반하장"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저한테 수사 받는다고 비난하지 않나. 고발한 게 국민의힘"이라며 "성남 FC 고발해서 3년 7개월 수사했는데 무혐의 났는데도 또다시 그러고 있지 않는가. 대장동도 마찬가지고. 변호사들이 대납했다는데 제가 변호사들에게 2억 5천 드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성동 대표 같은 경우는 불법인지 범죄인지 모르지만 채용에 관계했지 않는가. 저는 부정은 저지른 일이 없지 않나. 제가 부정을 저질렀으면 박근혜, 이명박 정부에서 살아 남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 후보는 관련 수사를 위한 특검 도입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강조하면서 "(특검)해야 한다. 이런 적반하장이 어딨는가. 도둑질도 나쁘지만 도둑을 막으려고 했던 사람을 도둑들이 도적이라고 손가락질하는 이 참 이런 황당한 일이 있을 수 있는가"라며 "어처구니가 없지않나. 반드시 진상규명을 해서 정말로 먼지털듯 털어서 책임지게 하자. 저는 완벽하게 자신있다. 제가 잘못한 게 없으니까"라고 했다.

이 후보는 최근 선거 유세 도중 벤치에 신발을 신고 올라가 논란이 불거진 것에 대해 "신발 신고 올라간 부분은 다 닦고 하긴 했지만 제 잘못이다. 주로 신발 벗고 올라가는데 거긴 워낙 좁아서 약간 실수한 거 같다"며 "좋은 건 다 빼고 나쁜 것만 주로 짜깁기해서 음해를 하니까 그런 것은 부담스럽기는 하지만 그래도 제가 중계를 계속하는 것은 주민들께 알려야 하니까"라고 해명했다.

또 "원래 이상한 게 눈에 띄지 않는가. 개가 사람을 무는 것은 뉴스가 아닌데 사람이 개가 밉다고 물면 뉴스가 되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한편,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의원 불체포특권을 제한하는 국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인천 계양을 출마에 대해, 국회의원의 불체포특권을 노린 출마라는 지적이 많다. 성남시장과 경기도지사를 지내신 분이 본인의 정치적 고향이자, ‘대장동’이 있는 성남 분당갑을 포기한 것에 대하여 국민과 경기도민은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재명 후보는 이러한 국민의 지적에 답을 해야 한다. 정말 억울하다면 저희의 개정 법률안에 적극 찬성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