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가, 롯데케미칼 목표가 잇달아 하향 조정..."하반기 수익 반등 기대"
상태바
증권가, 롯데케미칼 목표가 잇달아 하향 조정..."하반기 수익 반등 기대"
  • 박주범
  • 승인 2022.05.16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증권사들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급락한 롯데케미칼 목표주가를 연달아 하향 조정했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삼성증권은 목표주가를 26만원에서 24만5000원으로 낮췄다. 미래에셋증권은 29만원에서 25만5000원, 유진투자증권은 30만원에서 24만원으로 내렸다.

조현렬 삼성증권 연구원은 "공급과 수요, 원료 가격이 모두 부정적으로 변했기 때문"이라며 "중국의 봉쇄 정책으로 수요 둔화가 심해지고 있고 롯데케미칼의 크래커(석유화학 생산시설) 정기보수 돌입에 따른 기회손실이 약 600∼700억원 반영되기에 올해 1분기와 비교해 이익 감소는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이진호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향후 저평가 구간에서 반등하기 위해서는 유가 하락과 중국 수요 회복 등 두 가지 조건이 필요하다"며 "올해 3분기에는 올레핀의 실적 반등 및 첨단소재 정기보수 완료로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고 했다.

황성현·이유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세계 화학 설비 증설 사이클이 2022년을 끝으로 종료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중국을 중심으로 봉쇄 해제 시 화학 제품의 재고 축적이 시작되며 하반기로 갈수록 업황이 반등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이날 오전 9시 40분 유가증권시장에서 롯데케미칼은 전거래일 대비 1.30% 내린 19만에 거래되고 있다.

앞서 롯데케미칼은 지난 13일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826억원)이 지난해 동기 대비 86.8%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한 바 있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