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항공사, 일본공항빌딩과 '김포-하네다 노선재개' 긴급 회의
상태바
한국공항공사, 일본공항빌딩과 '김포-하네다 노선재개' 긴급 회의
  • 박주범
  • 승인 2022.05.13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즈키 히사야스 일본공항빌딩(주) 부사장(왼쪽에서 2번째)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맨 오른쪽)이 13일 김포-하네다 노선의 본격 재개 준비사항과 상호 협력을 위한 긴급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한국공항공사는 윤형중 사장이 13일 일본 하네다공항 운영자인 스즈키 히사야스 일본공항빌딩(주) 부사장과 김포-하네다 노선의 본격 재개 준비사항과 상호 협력을 위한 긴급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윤 사장과 스즈키 부사장은 안정적 노선복원을 위해 빈틈없는 방역체계와 공항시설 운영에 대한 차질 없는 준비가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양국의 방역완화 기조에 따른 지속적인 정보공유와 공동 마케팅 등 다양한 협력을 약속했다. 

앞서 공사는 지난 3월 31일 김포-하네다 노선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타카시로 이사오 일본공항빌딩 회장과 협력방안을 논의한 바 있으며, 최근 정부의 한일관계 개선과 양국의 도심공항인 김포-하네다 노선 재개 기조에 맞춰 공항당국 간 긴밀한 공조를 위해 자리를 다시 마련했다.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한일 대표노선인 김포-하네다 노선의 재개는 정체된 한일관계 복원의 서막을 알리는 것으로 그 의미가 크다”라며, “여객이 안심하고 공항을 이용할 수 있도록 공항방역체계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 고 밝혔다.

김포-하네다 노선은 서울과 도쿄를 잇는 가장 빠른 하늘길로 코로나19 이전에는 주 168편, 연 205만 명이 이용했다.

하편 윤석열 대통령은 대통령 취임식에서 일한의원연맹 소속 의원 등 일본 방문단과의 면담에서 김포~하네다 노선의 조속한 운행 재개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

사진=한국공항공사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