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민주당 비판하려면 이준석 징계해야"
상태바
박지현 "민주당 비판하려면 이준석 징계해야"
  • 박주범
  • 승인 2022.05.1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성비위 사건으로 제명된 박완주 의원과 관련한 민주당의 입장을 밝히고 공식 사과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13일 국민의힘이 이준서 대표를 징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경기도 수원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성 상납 의혹 및 증거인멸 의혹을 받고 있다"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공직자 비리 척결에 동참해야 할 것"을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은 그나마 수술 중이지만, 국민의힘은 지금도 숨기는 중"이라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전날 박완주 의원 성 비위 의혹에 대해 민주당은 빠르게 제명조치를 했지만, 국민의힘은 이 대표 의혹에 대한 조치를 지연시키고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박 위원장은 "최소한 그 정도 조치는 해야 민주당을 비판할 자격이 있다"고 강조했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