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 중 이산화탄소로 플라스틱 만든다"
상태바
"공기 중 이산화탄소로 플라스틱 만든다"
  • 박주범
  • 승인 2022.05.09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연구원들이 신규 개발한 반응기를 살펴보고 있다.
LG화학 연구원들이 신규 개발한 반응기를 살펴보고 있다.

LG화학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과 공기 중 이산화탄소로 플라스틱 원료로 만들 수 있는 전기화학 전환 반응기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이 기술은 전기를 이용해 이산화탄소를 일산화탄소 등 부가가치가 높은 탄소화합물로 전환하는 기술이다. 대기 중에 존재하는 이산화탄소를 원료로 사용할 수 있어 온실가스 감축 등 탄소 중립 실현에 필수적이다.

특히 이산화탄소 분해 및 환원에 사용되는 전류 효율이 90% 이상으로 지금까지 보고된 수치 중 가장 높은 것이 특징이다.

LG화학과 KIST는 이번 반응기의 크기를 10배 이상으로 키워 실제 양산이 가능한 기술을 확보할 예정이다. 공기 중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각종 석유화학 제품의 원료인 에틸렌(C₂H₄)을 생산하는 기술도 개발할 계획이다.

LG화학 유지영 부사장은 "이번 연구 성과는 KIST와 함께 이산화탄소 전환 기술의 상용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한 데 그 의미가 크다”며, “탄소 중립 분야의 원천 기술 개발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IST 민병권 본부장은 “전기를 활용한 이산화탄소 전환기술의 규모화를 통해 고부가 화합물의 대량생산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재생에너지의 보급이 높아질수록 경제성이 충분히 확보될 수 있으며, 향후 국가적 의무인 탄소중립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사진=LG화학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