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하형일 신임 사장, '23년 상장 위해, 성장에 집중…가치 높이겠다"
상태바
11번가 하형일 신임 사장, '23년 상장 위해, 성장에 집중…가치 높이겠다"
  • 박홍규
  • 승인 2022.05.04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번가 하형일 신임 사장이 성장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나타냈다. 하형일 사장은 3일 서울스퀘어 사옥에서 진행한 구성원 대상 ‘11번가 2.0, 업 앤 업(Up & Up)’ 타운홀 미팅에서 “국내 해외직구 시장을 선도하는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경쟁력 강화, 빠른 배송과 선별된 상품으로 고객의 구매경험을 제고하는 직매입 사업 확대, 우주패스를 연결고리로 한 SK텔레콤-아마존-11번가의 시너지 및 충성고객 확보, 오픈마켓 영역의 탄탄한 경쟁력을 토대로 차별화 서비스 제공 등 네가지 영역을 중심으로 11번가의 성장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11번가만의 차별화된 ‘프리미엄 서비스’와 SK페이를 토대로 한 커머스생태계 확장, 규모있는 매출액 성장을 동반함으로써 체력과 경쟁력을 모두 확보해 11번가의 가치증대를 시장으로부터 인정받을 수 있는 22년을 함께 만들어가자”고 강조했다.

11번가는 2023년 기업공개 추진을 위한 절차에 들어갔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강조해 온 미래 성장동력의 확보를 위해 전략적인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1세대 e커머스 사업자로서 꾸준히 쌓아온 검색과 개인화 추천 등 IT 기반 서비스 운영 역량과 국내외 대형 브랜드들과의 폭넓은 제휴협력 관계 그리고 라이브커머스, 동영상리뷰 등 업계 트렌드를 선도하는 경쟁력 등 견고한 펀더멘털을 강점으로 기업가치를 시장으로부터 충분히 인정받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

하형일 사장은 “기존에 쌓아온 것들에 단순히 조금 추가되는 정도의 강화와 혁신으로는 시장을 이끄는 선도 사업자로 올라설 수 없다”며 “완전히 다른 버전의 11번가로 지속 성장을 이뤄내기 위해 다양한 국내외 파트너와의 협력을 포함해 ‘성장’을 위한 모든 전략과 투자를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11번가는 하 사장 부임 후 조직개편을 통해 각 영역별 C레벨 조직형태로 변경했다. 이를 통해 조직별로 빠른 의사결정 체계를 확보하고 책임경영을 더욱 강화해 회사의 새로운 성장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타운홀 미팅은 11번가가 지난 4월 하형일 신임 사장의 선임 후 처음으로 진행한 전사 구성원 대상 행사다. 현장 참여와 온라인 생중계로 동시 진행됐다. 현재 11번가는 선택적 재택근무제를 시행 중으로 타운홀 현장에 60여 명이, 온라인으로 700명 이상의 구성원이 타운홀 미팅에 참여했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