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실외 마스크 해제, 5월 하순 상황봐서 판단할 것"
상태바
안철수 "실외 마스크 해제, 5월 하순 상황봐서 판단할 것"
  • 김상록
  • 승인 2022.04.27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캡처
사진=SBS 캡처

안철수 대통령직 인수위원장이 27일 "실외 마스크 해제는 5월 하순의 상황을 보고 판단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공동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코로나비상대응특위 보건의료분과 종합대책 발표 브리핑에서 "전세계적으로 보면 우리나라 확진자 숫자가 가장 많아 현재 야외에서 마스크를 벗을 수 있는 다른 나라와 직접 비교하기 힘들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 때 상황이 가능하다면 실외에서는 마스크를 벗되 건물에 출입할 때는 실내 마스크 착용을 하는 것으로 의무화한다든지 하는 판단을 5월 하순 정도에 하겠다"고 했다.

실외 마스크를 벗더라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실내 마스크 착용 유지는 지속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신용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대변인은 지난 20일 브리핑에서 "마스크 착용은 모든 감염병 예방관리의 기본 수칙이자 최종 방어선"이라며 "국민께서 잘 지켜주고 계신 마스크 착용에 대해 정부에서 섣불리 방역을 해제하지 않도록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부는 5월 초에 실외 마스크 착용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