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 아홉' 안소희의 서른살 봄날 햇살을 닮은 "액션 연기 좋겠다" 
상태바
'서른, 아홉' 안소희의 서른살 봄날 햇살을 닮은 "액션 연기 좋겠다" 
  • 박홍규
  • 승인 2022.04.27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마 '서른, 아홉'을 통해 한층 성숙한 모습을 보여준 배우 안소희의 마리끌레르 화보가 공개됐다. 화보 속 안소희는 화창한 봄 햇살과 함께 자신만의 자연스러운 매력을 보여주었다.

인터뷰에서 안소희는 '서른, 아홉'에서 연기한 ‘소원’에 대해 “왠지 모르게 마음이 갔다. 소원 곁에 오빠 이상의 큰 존재인 ‘선우’가 있다는 점이 나와 비슷했다. 친언니를 향한 내 마음을 생각하며 소원을 이해하려고 노력했다”고 답했다. 

또 “아직 서른아홉 살이 되진 않았지만, 이번 드라마 속 인물들에게 충분히 공감했다. 내 주변 상황이나 인간관계를 다시금 돌아볼 기회를 준 작품이다”라고 밝혔다.

배우로 살아가는 데 도움이 된 일상의 경험에 대한 질문에는 ‘운동을 꾸준히 한 것’과 ‘춤을 춘 것’을 꼽으며 “몸을 많이 움직여봤으니 크고 작은 동작을 보다 수월하게 할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리고 “배우들끼리 합을 맞춰가는 데 흥미를 느끼는 편이라 언젠가 액션이 필요한 인물을 연기할 수 있다면 좋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마리끌레르 5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마리끌레르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