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안항공, 무한 재활용 ‘마나날루 알루미늄 생수’ 도입...연간 약 28만 감축
상태바
하와이안항공, 무한 재활용 ‘마나날루 알루미늄 생수’ 도입...연간 약 28만 감축
  • 박홍규
  • 승인 2022.04.25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와이안항공이 지속 가능 무한 재활용이 가능한 알루미늄 소재의 ‘마나날루 생수(Mananalu Water)’를 기내 서비스에 도입했다. 마나날루는 배우 겸 환경운동가 ‘제이슨 모모아(Jason Momoa)’가 2019년 설립한 브랜드다. 마나날루 생수 병은 높은 재활용률을 기록하고 있는 비스페놀A 프리(BPA-Free) 알루미늄 소재로 제작됐다. 이 생수는 한국을 포함한 일본, 호주 등 하와이안항공의 국제선과 미국 본토 국내선의 프리미엄 캐빈과 퍼스트 클래스 승객들에게 제공된다.

하와이안항공은 이를 통해 연간 약 14만 2000여 개의 플라스틱 병 사용을 줄일 계획이다. 이에 더해 마나날루는 바다에 버려진 폐플라스틱 병 수거활동을 펼친다. 마나날루는 글로벌 환경단체 ‘리퍼포즈 글로벌(repurpose Global)’과 협력해 매년 하와이안항공 기내에서 교체되는 플라스틱 병 수를 합산한 후 동일한 수의 폐플라스틱을 수거와 재활용할 예정이다.

하와이안항공은 또 ‘레디 특가 프로모션’을 내달 16일까지 연장한다. 여름휴가를 하와이에서 즐길 수 있도록 8월 31일까지 출발하는 인천-호놀룰루 구간 이코노미석 왕복 항공권을 최저 112만900원에 판매한다.

사진 하와이안항공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