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M네덜란드 항공, 미쉐린 3스타 셰프 협업 기내식 선보여 '식당이야? 기내식야?' 
상태바
KLM네덜란드 항공, 미쉐린 3스타 셰프 협업 기내식 선보여 '식당이야? 기내식야?' 
  • 박홍규
  • 승인 2022.04.25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LM네덜란드 항공(이하 ‘KLM’)이 국제선 ‘월드 비즈니스클래스’ 승객들을 대상으로 새로운 기내식 메뉴를 선보였다. 새로운 기내식은 네덜란드의 유명 미쉐린 3스타 셰프 조니 보어(Jonnie Boer)와 협업해 탄생했다. 지속 가능한 기내식 서비스를 위해 지역 내 생산된 재료를 엄선해 사용하고 채식 메뉴도 다양하게 마련했다. 이번 기내식은 7월까지 인천행 항공편을 포함해 암스테르담을 출발하는 모든 대륙 간 국제선 ‘월드 비즈니스 클래스’ 승객들에게 제공된다. 

기내식의 스타터는 사과, 감자, 아스파라거스가 조화를 이루는 타르트 또는 참깨 소스를 곁들인 구운 주키니, 병아리콩 및 견과류 샐러드, 갈릭 페타 치즈로 구성됐다. 메인 디쉬는 다양한 식습관을 고려해 세 가지 요리로 준비했다. 베지테리언 스튜와 콩포트(compote), 브로콜리 및 구운 토마토를 곁들인 연어구이, 삶은 양배추와 감자 퓌레를 곁들인 그레이비소스 치킨 등 맛과 영양을 고려한 메뉴가 제공된다.

식사와 함께 곁들일 수 있는 프리미엄 와인도 새롭게 추가했다. 프랑스 대표 와인 산지 론(Rhône)에서 생산된 ‘도멘 드 그랑쥬네브(Domaine de Grangeneuve)’의 리니씨알 아쉬(L’Initiale H) 와인을 맛볼 수 있다.

이와 함께, KLM은 마르셀 반더스(Marcel Wanders)와 손잡고 올 하반기 지속가능한 기내식 테이블웨어를 도입한다. 새로운 식기는 천연 원료의 본차이나 소재로 만든 사기그릇, 재활용이 가능한 폴리프로필렌 플라스틱으로 제작된 트레이 등으로 구성된다.

사진 KLM네덜란드 항공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