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지구의 날 맞이해 록시땅과 함께 3만 달러 기부
상태바
롯데면세점, 지구의 날 맞이해 록시땅과 함께 3만 달러 기부
  • 김상록
  • 승인 2022.04.24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면세점(대표이사 이갑)이 지구의 날을 맞이해 프랑스 뷰티브랜드 ‘록시땅(L’OCCITANE)’과 함께 재단법인 서울그린트러스트에 기부금 3만 달러(원화 약 3450만원)를 기부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2일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에서 진행된 기부금 전달식에는 이상진 롯데면세점 마케팅부문장, 이영직 롯데면세점 상품1부문장과 안선희 록시땅 총괄매니저, 이한아 서울그린트러스트 사무처장이 참석했다. 이번 기부는 롯데면세점 명동본점 록시땅 매장에서 3월부터 약 한 달간 고객 참여형 기부 캠페인으로 진행됐다.

기부 캠페인은 고객들이 롯데면세점 명동 본점에서 록시땅의 대표 제품인 시어버터 핸드크림 1개 구매 시 1달러의 기부금을 적립하는 방식이며 기부 목표 금액인 3만 달러에 해당되는 수량인 3만 개 판매를 조기에 달성했다. 

기부금은 지구의 날을 기념해 일상에서 간편하게 반려 식물을 키울 수 있는 ‘초록키트’ 제작에 활용할 예정이다. 초록키트는 라벤더, 바질 등 허브 씨앗 5종과 쉽게 식물의 싹을 틔울 수 있게 도와주는 도구인 지피펠렛, 친환경 소재의 포트로 구성된 홈가드닝 세트다. 

서울그린트러스트가 서울 소재 사회복지기관의 신청을 받아 초록키트 1000개를 코로나 우울증에 취약한 사회적 약자들에게 전달하기로 했다.

한편, 롯데면세점은 롯데그룹의 2040년 탄소중립 달성 목표에 동참하고자 ‘듀티 포 어스(Duty 4 Earth)’라는 슬로건 아래 친환경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6월 면세업계 최초로 보세운송 차량을 친환경 전기차로 교체하고, 같은 해 11월에는 영종도에 위치한 롯데면세점 제1통합물류센터에 태양광 설비를 설치해 연간 약 630톤의 탄소 배출 저감 효과를 얻고 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