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중장년층 온라인소비 행태 바꿨다"
상태바
"코로나19, 중장년층 온라인소비 행태 바꿨다"
  • 박주범
  • 승인 2022.04.21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온라인 소비 변화가 연령과 지역별로 다소 차이가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 빅데이터연구소는 고객의 소비데이터를 분석해 코로나19 환경 및 디지털경제 가속화에 따른 관련 소비 변화를 연령과 지역 등에 따라 분석했다고 21일 밝혔다.

대상은 온라인 업종 전체와 배달앱·신선식품몰, OTT·음원 스트리밍, 간편결제서비스로 2019년과 2021년을 비교한 수치이다.

온라인 업종 전체의 추이를 살펴보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전년대비 이용 증가율은 각각 14%, 23%, 22%로 나타나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2019년대비 2021년 연령별 이용 증가율의 경우 20대는 45%, 30대 63%, 40대 84%, 50대 110%, 60대이상 142%로 전체 71% 대비해 디지털 소외 계층으로 인식되던 40대 이상의 연령층 이용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지역별 이용 증가율의 경우 서울 76%, 경기 78%, 광역시 65%, 그 외 지역 61%로 수도권의 이용 증가율이 다소 높게 나타났다.

배달 및 신선식품 배송은 동기간 동안 4050세대의 이용 비중이 눈에 띄게 늘어났다. 배달앱의 경우 20대 이용 비중은 41% → 30%, 30대는 39% → 37%로 줄어든 반면, 40대는 15% → 24%, 50대이상은 5% → 9%로 증가했다. 신선식품몰 이용 비중 역시 20대의 경우 11% → 10%, 30대는 40% → 32%로 줄어든 반면, 40대는 35% → 37%, 50대 이상은 14% → 21%로 증가했다. 코로나로 외식이 어려워짐에 따라 재택 등 집에서 식사를 하는 경우가 많아져 중장년층의 이용이 늘어난 걸로 분석된다.

배달앱의 지역별 이용 비중의 경우 큰 도시 중심으로 신규 서비스를 런칭하는 경향이 있는 배달앱의 특성상 수도권 비중이 53% → 55%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신선식품몰의 지역별 이용 비중의 경우 비수도권 이용 비중이 20% → 22%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서비스 지역이 넓어지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OTT 및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와 같은 디지털 컨텐츠의 경우 과거 20대의 이용이 월등했던 것과 달리 타 세대의 이용이 증가해 범용 서비스화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는 각각 44% → 34%, 44% → 37%로 줄어든 반면, 30대는 29% → 31%, 29% → 29%, 40대는 18% → 22%, 20% → 22%, 50대 이상은 9% → 13%, 7% → 11%로 증가했다. 지역별 이용의 경우 비수도권에서 OTT 이용 비중이 38% → 41%, 음원 스트리밍 이용 비중은 41% → 42%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간편결제의 경우도 중장년층의  비중이 늘어났다. 이용 비중 변화를 살펴보면 20대는 34% → 29%, 30대는 35% → 34%로 감소한 반면, 40대는 22% → 24%, 50대이상은 9% → 13%로 증가, 디지털 기기에 대한 친숙도 증가로 간편결제의 편의성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는 "코로나19 및 디지털 경제 가속화에 따라 소비 행태가 얼마나 달라졌는지 금번 데이터 분석을 통해 자세히 알 수 있었다"며, "향후에도 소비행태 분석을 통한 다양한 인사이트를 발굴하고,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지속 창출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신한카드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